최신뉴스경마

뉴스

<경마>동아일보배, 2017년 서울 국산 암말 판도는?

기사입력| 2017-02-16 21:06:01
지난해 동아일보배에서 우승한 피노누아.
오는 19일(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1등급 경주(제9경주·1800m·국오픈)가 개최된다. 이번 경주는 4세 이상의 노련미 넘치는 국산 암말이 대거 출전, '서울 최강 암말'을 가린다. 상금은 우승상금 1억4250만원을 포함해 2억5000만원에 달한다.

▶터치플라잉 VS 피노누아

출전마들의 과거 전적을 통해 유력 우승 후보를 살펴보면, 총 5두가 꼽힌다. 우선, '서울 대표 국산 암말'로 불려도 손색없는 '터치플라잉'(국1·5세·레이팅 88). '터치플라잉'은 데뷔 후 지금까지 거둔 수득 상금만 약 4억원으로 기본 스피드가 좋아 기습 선행 작전 구사에도 능하다.

또한, 2016년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대상 경주에서 '오뚝오뚝이', '산타글로리아' 같은 강력 우승 후보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을 만큼 역량도 출중하다. 특히 1800m 경주에 총 3번 출전해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는 점에서 경주거리도 적정하다. 다만, 작년 11월에 출전한 이후 3개월 만에 출전하는 대상경주라 경주 당일 컨디션이 중요변수가 될 수 있겠다.

관록의 경주마 '피노누아'(국1·7세·레이팅 92)도 빼놓을 수 없는 우승 후보다. '피노누아'는 2016년 동아일보배 디펜딩챔피언이자 암말 경마대회에서만 2승을 기록한 '암말계의 강자'다. '터치플라잉'의 가장 강력한 상대마로 '피노누아'가 지목된 것도 이 때문이다.

7세 마필로 4,5세의 전성기 경주마에 비해 체력적인 면에서 다소 부족할 수 있지만, 출전한 경주만 30번으로 노련미와 경주 경험이 풍부하다. 또한, 추입력 발휘에 강점이 있어 경주 중반부 순위상승 후 역전을 노릴 무빙 작전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숨은 복병마는?

'메니머니'(국1·5세·레이팅 84)도 주목해볼만 하다. '메니머니'는 대표 씨수마인 '메니피'의 자마로 한때 큰 기대를 모았던 경주마다. 아직은 1등급 경주마로 능력을 발휘하기에는 2% 정도 부족한 모습이지만, 이번 경주는 상대적으로 편성이 약해졌다는 점에서 기대해볼만 하다.

또한, 최근 조금씩 적응력을 보여줘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작년 12월 1800m 경주에서는 5위로 순위상금도 수득했다. 기본 스피드가 좋고, 최근 추입마로 성장하고 있다.

떠오르는 스타도 있다. '더퀸실버'(국2·5세·레이팅 80)는 아직 1등급에선 검증이 필요한 마필이다. 상위급 경주에서는 분명 새내기다. 하지만 최근 암말 경주에서는 뚜렷한 능력마가 없어, 복병으로 눈여겨 볼 만 하다. 특히 최근 2번의 경주에서 문세영 기수와 호흡을 맞추며 모두 2위로 들어왔을 만큼 성장세가 뚜렷하다. 430kg 안팎의 체중이지만, 워낙 근성이 좋아 입상을 기대해볼 수 있겠다.

'퀸크릭캣'(국1·5세·레이팅 82) 역시 최근 상승세가 뚜렷한 마필로 기대치가 높다. 특히 1700m 이상의 경주에선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 총 5회 출전해, 3번 우승하고 3위 1회를 기록했다. '퀸크릭캣'은 선행마에 가까운 마필로 출발에 강해 경주 초반 적절한 선행 작전을 구사한다면 순위상금도 노려볼만 하겠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핵꿀잼' 펀펌+'핵미녀' 디바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