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부경 이상영 조교사, 10년만 200승 달성

기사입력| 2017-03-16 20:14:09
이상영 조교사(왼쪽).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활동하는 이상영 조교사가 지난 10일(금) 제7경주에서 소속 경주마 '레이디챔프'의 우승으로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3일(금) '스텔스'의 우승으로 통산 199승을 기록한지 딱 한 주 만에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활약 중인 조교사 33명 중 통산 200승의 기록을 가진 조교사는 총 17명이다. 절반 이상의 조교사들이 200승을 달성했는데, 이른바 '롱런'하는 조교사들에게는 수고했다는 '부상'의 의미를 갖는 승수다.

2007년부터 부산경남에서 27조를 관리하고 있는 이 조교사도 대표적인 '롱런' 조교사 중 한명이다. 2013년 시즌 30승을 기록해 개인 첫 시즌 30승 대의 우승을 기록 후, 2014년 39승, 2015년 30승, 2016년 32승으로 4년 연속 시즌 30승 이상을 기록하며 꾸준히 승수를 쌓고 있다.

200승으로 2017년의 포문을 활기차게 연 이 조교사는 올해 또 한번의 도약을 꿈꾼다. 소속 조 대표 경주마인 '스텔스'를 포함해 '잔트가르', '유성처럼' 등 든든한 경주마 자원이 많기 때문. 국산 4세마 '스텔스'는 부경 27조의 대표마로, 작년 KRA컵 마일 3위, 코리안더비 3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 경마대회에서 5위를 기록하는 등 큰 경주에서도 밀리지 않는 강인한 모습을 보여왔다. '잔트가르'는 통산 11전 5승 준우승 3회를 기록하고 있는 떠오르는 강자다. 이외 '유성처럼'과 3세 기대주 '시티세븐'도 최근 2연승을 기록해 잠재력을 과시하고 있다.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