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레이팅시스템 도입 2년, 성과는?

기사입력| 2017-03-16 20:14:09
레이팅 제도 도입이 경주의 박진감을 높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야간 경마에서 경주로를 힘차게 달리고 있는 경주마들.
최고의 경마선진국으로 분류된 PARTⅠ 국가 중 무려 70%가 레이팅을 기반으로 경마를 시행하고 있다. 한국이 포함된 PARTⅡ 역시 마찬가지. 싱가포르, 터키, 인도 등을 비롯해 75% 이상이 레이팅을 운영한다. 마사회가 레이팅 제도를 도입한 것도 이런 부분을 고려해서다.

레이팅의 사전적 의미는 '등급, 평가, 시청률, 평점' 등이다. 경마에서는 '평가 또는 등급' 의미와 가깝다. 경주마가 경주에서 보여준 경주능력에 따라 경주마의 능력을 수치화한 것으로. 쉽게 말해 좋은 성적을 기록할수록 수치를 높게 주는 것이다.

많은 역경을 극복하며 레이팅 제도를 도입한 지 이제 2년째를 맞이했다. 과연 기대했던 대로 한국경마의 세계화에 '청신호'를 밝혔을까? 결론은 '그렇다'다.

레이팅 제도를 도입한 2015년 이전과 이후를 비교한 결과, 경마박진감, 경주마 입상율, 우승마 평균 경주기록 등 많은 부문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

우선 전반적으로 경주의 박진감이 높아졌다. 등급별 도착차이(1~5위)를 보면 전체적으로 2014년 대비 0.3마신이 축소됐다. 특히, 최상위 등급인 1등급의 도착차이가 6.9에서 5.7로 1.2마신이나 줄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1~5위 도착차이가 5마신 이내인 경주의 점유율도 핸디캡, 별정, 마령 경주 전체를 아울러 2014년보다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2014년에는 27%(305경주) 수준이었으나, 다음해인 2015년에는 31%(343경주), 2016년에는 32%(348경주)로 꾸준히 늘었다.

경주마 입상율도 높아졌다. 전반적으로 입상을 경험한 경주마 두수가 증가했으며, 특히 우승과 준우승에서의 입상 증가율을 두드러졌다.

우승마 평균 경주기록이 향상된 것도 주요 성과 중 하나다. 2014년과 비교하면 전(全) 거리에서 우승마의 평균기록이 최소 0.1초에서 최대 2.1초로 단축됐다. 특히 1800m, 2000m 등 장거리에서의 경주기록 단축 폭이 컸다. 관계자는 "레이팅에 따라 부담중량을 차등 부여하며 우수마(馬)를 분산시키고, 출전마간 입상 경쟁력을 높인 결과"라고 분석했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