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문세영, 싱가포르에서 2번째 우승

기사입력| 2017-07-13 22:26:20
문세영 기수.
지난 7일(금) 문세영 기수가 싱가포르 크란지경마장에서 열린 제1경주(class5·1000m·폴리트랙)에서 'ARION'(4세·거)과 호흡을 맞추며 두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경주 기록은 59초 60.

이번 우승은 문 기수가 한국에서 가족을 만나고 돌아간 직후 거둔 것이라 더 큰 의미가 있었다. 싱가포르 터프클럽(STC)은 '문 기수가 한국에서 두 딸을 만나 휴식을 취하며, 에너지를 재충전 한 것이 아니냐'고 평했다.

당일 경주에서 문 기수는 초반 선두권에 나서지 못했다. 경주 내내 중위권을 유지하며, 'TRIGGER MAN', 'D'DON' 등 선두권 경주마의 뒤를 매섭게 쫓았다. 경주 거리를 80m 남짓 남겨두고도 승부는 알 수 없었다.

그러나 문 기수와 함께 힘을 낸 'ARION'이 종반 날카로운 추입력을 선보이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짜릿한 반전승부에 싱가포르 크란지 경마장은 근성의 기수 문세영을 주목했다.

우승 소감에 대해 문 기수는 "경쟁은 힘들지만, 이러한 과정을 즐기고 있다"고 했다. '머무르지 말고 도전하자'는 문 기수의 좌우명다운 소감이었다. 특히 문 기수는 3개월인 면허기간을 연말까지로 연장 신청했다고 밝혔다.

잠시 한국에서 가족을 만나면서도 문 기수는 싱가포르 크란지 경마장으로 하루 빨리 복귀하고 싶었다고 한다. 싱가포르는 국제경주분류위원회(ICSC)로부터 파트2 국가로 분류되는 '아시아 경마의 선진국'으로, 문 기수는 싱가포르 경주수준을 높게 평가하며 "기수로서 새로운 발전을 이뤄낼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조교사 Kuah Cheng Tee는 문 기수와 가까운 사이로 "문기수가 점점 발전하고 있다"며 그의 우승을 축하했다.

한편, 오는 23일(일) 싱가포르 크란지 경마장에서 열리는 '싱가포르 KRA트로피'(1200m·폴리트랙·3세이상) 경주에 문 기수가 기승할지, 경마팬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싱가포르 KRA트로피' 경주에 출전하는 한국 경주마는 '최강자'(미·거·4세·레이팅105)와 '젠테너리'(미·거·6세·레이팅93)가 선정됐다.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