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최다연승 17승 기록 전설의 '미스터파크'

기사입력| 2017-08-10 15:19:12
2010년도 그랑프리에서 우승한 미스터파크.
한 마리의 스타 경주마가 경마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바꿨다면 어떨까? 1980년대 후반 혜성처럼 등장한 회색 수말 '오구리캡'은 일본 경마 역사를 뒤흔들었다. 소위 '이류혈통' 이었던 '오구리캡'은 1990년 은퇴할 때까지 총 32전 22승, 2착 6회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경마를 '대중스포츠'로 안착시켰다.

일본 대중은 '이류혈통'임에도 뛰어난 기록을 달성하고, 슬럼프를 겪다가 '타케 유타카' 기수를 만나 재기에 성공하기도 한 '오구리캡'의 성장스토리에 함께 울고 웃었다. 한국 경마에도 역사상 17연승을 달성하며 최다연승을 기록한 '스타 경주마' 미스터파크(국산·거)가 있다.

'미스터파크'는 2010년 그랑프리(GI) 우승을 비롯하여 2010년과 2011년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의 '연도 대표마'까지 휩쓴 주인공이다. 2009년 데뷔한 '미스터파크'는 총 22전 출전하여 19번 우승, 준우승 1번, 3위 1번을 기록한 그야말로 살아있는 전설이다.

경마에서 17연승을 달성할 확률은 로또 1등에 당첨되는 확률보다 적다고 한다. 18연승 도전경주에서 아쉽게 2위에 머물며 대기록 달성은 멈췄지만 '미스터파크'는 이후에도 2승을 추가로 달성했다.

부마 '엑톤파크'와 모마 '포멀딜'의 자마인 '미스터파크'는 2007년 봄 제주도에서 태어난 '포입마'(외국에서 잉태한 암말이 한국에 와서 출산하는 경우)다. 경주마로서 대단한 기록을 세웠지만, '미스터파크'는 경주마로 데뷔하기 전 시련을 겪었다.

1세 때 목장주의 친구에게 팔린 '미스터파크'는 첫인상이 좋지 않았는지, 매수자가 도로 데려다 주고 환불을 요구했다. 이후 몇 사람들은 '미스터파크'에 대해 관심을 보였지만, 구매를 취소한 전력 탓인지 외면당했다.

이후 현대판 백락(말을 잘 고르기로 유명했던 중국 춘추시대의 인물)으로 불리는 김영관 조교사가 강한 승부욕을 지닌 '미스터파크'를 알아보고 곽종수 마주에게 '미스터파크'를 추천하게 됐다.

그를 믿어준 이들에게 보여준 '미스터파크'의 열정과 승부욕은 대단했다. 명마의 3대 조건은 '속력, 지구력, 부담력'이다. 무거운 짐을 지고서도 빠른 속도로 오래 달릴 수 있느냐가 관건인 것이다. '미스터파크'는 매 경기마다 놀라운 파워로 경쟁마를 제치고 큰 거리차로 우승을 거뒀다.

'미스터파크'의 마지막 순간 역시 경주로였다. '미스터파크'는 2012년 6월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열린 제5경주에서 4코너를 돌던 중 '인대파열'로 결국 숨을 거뒀다. 비록 18연승의 대기록은 세우지 못했지만, '미스터파크'가 보여준 끈기와 열정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으로 기억되고 있다.

일본의 스타 경주마 '오구리캡'이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 듯, '미스터파크'가 거둔 17연승이란 대기록 스토리를 통해 경마를 '감동의 스포츠'로 기억할 수 있길 기대해본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