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승리의 필수 요건은 '깔끔한 출발'

기사입력| 2017-08-10 15:19:12
운영요원들이 경주마를 출발대로 들여보내고 있다.
"출발이 좋았다." 경주 우승 비결을 묻는 질문에 기수와 조교사가 심심찮게 답하는 말이다. 실제로 지난 7월 30일(일) 서울에서 열린 일간스포츠배에선 당산파워(3세)가 매끄럽게 출발대를 빠져나온 후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고 승리를 확정지었다. 인터뷰에서 박재우 조교사는 "2~3위로 경주를 풀어가려 했는데 스타트가 워낙 좋아 기수가 선행으로 작전을 바꿨다"면서 "그 덕분에 우승을 차지한 것 같다"고 경주를 평했다. 이처럼 승패를 결정짓는 가장 큰 요인 중 하나인 '출발'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좋은 말, 적성거리, 주로환경, 작전 등 우승을 위한 다양한 요소가 존재하나 정작 기수와 경주마가 호흡이 맞지 많으면 승리는 남의 것이 되고 만다. 경마에선 이를 경주전개라 하며 명 기수일수록 경주마의 주행상태를 잘 파악해 승리로의 활로를 만들어낸다. '경주전개=기승능력'이란 공식이 존재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그리고 이러한 경주전개의 첫 번째 단계가 '출발'이다. 통상 출발이 좋고 나쁘냐는 출발대가 열리고 1~2걸음에 결정 난다. 출발이 좋지 않은 원인은 크게 '말이 정상적으로 출발대를 빠져나가지 못하는 경우'와 '말은 잘 나왔지만 기수가 균형을 읽는 경우' 2가지로 나뉜다.

많은 훈련에도 불구, '갇혀있다'는 공포심 때문에 좁은 출발대에 선뜻 들어가지 못하거나 혹은 출발대는 잘 들어가지만 빨리 벗어나고자 요동치거나 기립하는 경주마가 종종 있다. 이럴 경우 기수도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에 긴장을 하게 되고 결국 중심을 잃은 채 불안정한 출발을 할 수밖에 없다.

다음으로 기수의 중심이동이 좋지 못해 출발이 나쁜 상황도 발생하곤 한다. 문이 열리면 경주마는 본능적으로 뛰쳐나가는데 이때 균형을 잃은 기수가 고삐를 잡아당길 시 말은 추진력을 잃게 된다. 경주거리가 단거리일수록 이는 되돌릴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진다. 기수는 고삐의 연결 및 밸런스를 정확히 유지해 경주마의 좋은 출발을 유도해야 되지만 예기치 못한 실수가 벌어지는 것이다.

불안정한 출발로 당초 계획에 차질이 발생하면 기수는 재빨리 작전을 새로 구상해야한다. '무리해서라도 추진할까?', '다른 작전을 수행할까?' 머릿속에 2~3가지 선택지가 떠오르는데 제아무리 베테랑이라 할지라도 그 순간에 직면하면 선뜻 하나를 고르기 어렵다. 최대한 말의 경주습성을 고려해 경주 전개를 펼쳐야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

예를 들어 선두를 차지해야 좋은 성적을 기록하는 경주마가 나쁜 출발로 후위에 머물 경우, 기수가 무리하게 추진을 시도하면 초반에는 선두로 나설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직선주로에선 추입마들에게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높다. 반면, 좋은 출발에도 불구 중간이나 뒤쪽에서 경주를 전개하는 기수도 있는데 이는 전적으로 말의 경주습성에 따른 것이다. 결국, 경주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말과 기수가 자잘한 실수가 없어야하며, 이는 '운'이 아닌 피나는 '연습'과 '경험'을 통해서만 가능한 일이다.

그렇다고 출발이 좋으면 100% 경주에서 승리하는 것도 아니다. 기수가 주행전개와 페이스조절에서 얼마나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냐에 따라 순위는 크게 변동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