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제11회 오너스컵, 최고의 국내산마는?

기사입력| 2017-08-10 15:19:13
트리플나인.
파워블레이드.
오는 13일(일) 총 상금 5억원이 걸린 제11회 오너스컵(Owners' Cup, GⅢ)이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에서 제4경주(1600m, 국산3세↑)로 펼쳐진다. 현재 국내에서 최고로 평가받는 국산마 대부분이 출전하기 때문에 사실상 미리 보는 대통령배의 의미를 갖는다.

오너스컵은 2012년부터 서울과 부경간 통합 경주로 시행되고 있다. 통합 경주로 펼쳐진 이후 모두 부경 대표마가 우승을 차지했다. 서울은 최근 2년간 오너스컵 경마대회에 총 4두(2016년 4두, 2015년 미출전) 밖에 출전시키지 않았고, 이렇다 할 성적도 거두지 못했다.

이번 오너스컵에는 2차 등록 현재 총 9두가 출전의사를 밝혔다. 시티스타(4세·거)는 서울의 유일한 원정마로 1400m 이하에서는 강적인데 서울에서는 없는 1600m를 맞아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리플나인' vs '파워블레이드'

유력한 우승후보는 김영관 조교사가 이끄는 부경 19조 대표 '트리플나인'과 '파워블레이드'다. '트리플나인'은 2015, 2016년 연도대표마와 최우수국내산마 타이틀을 거머쥔 한국을 대표하는 최강자다. 통산 21전 11승, 준우승 8회를 기록 중으로 13번째 대상경주 출전이다. 지난 두바이 원정 이후 첫 경주였던, 직전 부산광역시장배에서 반 마신 차 석패의 2위를 차지했음을 고려할 때 정상 주기를 맞아 이번에는 100% 활약이 기대된다.

'파워블레이드'는 국내 첫 통합 3관마의 이정표를 세운 기대주다. 2016년 3관 대회인 KRA컵 마일, 코리안더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국내 최초의 경주마로 이름을 날렸다. 다만 이번 오너스컵은 두바이 원정 이후 5개월만에 국내경주로 뛰는 것이어서, 실전 감각이 되살아날지 지켜봐야 한다.

'트리플나인'과 '파워블레이드'의 맞대결은 한차례 있었다. 2016 그랑프리 경마대회에서 맞대결을 펼쳐 '트리플나인'이 2위로 우위를 점했고, '파워블레이드'가 3위로 석패한 경험이 있다.

▶복병마 눈길

이번 대회 출전마들의 능력은 어느 정도 비교가 된다. 능력에선 '트리플나인'과 '파워블레이드'가 앞서 있고, '석세스스토리'를 필두로 기대주 '제타바이트', 관록의 '돌아온현표' 등이 복병마로 꼽힌다.

'석세스스토리'는 지난 5월 부산일보배 우승으로 첫 경마대회 타이틀을 획득했다. 2016년 두바이월드컵 카니발 경주에선 세계 최강 '캘리포니아크롬'과 경주를 치러 이슈가 된 바 있고, 국산마 부문에선 최강으로 평가될 만큼 활약도 좋았다. 초반 순발력 발휘에 강점이 있는 스피드형 경주마로 우승 후보 자격이 충분하다.

'제타바이트'는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에서 준우승을 차지할 당시 우승마 '파워블레이드'를 위협할 정도로 여력 좋은 걸음을 보여줬었다. 이번에는 잠재력이 폭발할 가능성이 크다. '돌아온현표'는 2014년 브리더스컵 경마대회 우승 후 주요 경마대회에서 우승의 경험은 없으나 1등급 승급 후 3연승을 기록하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쳐왔다.

제11회 오너스컵, 과연 누가 우승 타이틀을 거머쥘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