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트리플나인, 그랑프리까지 접수하나?

기사입력| 2017-11-09 14:41:02
지난 5일 대통령배에서 우승을 차지한 트리플나인.
지난 5일(일) 렛츠런파크 서울 제9경주로 치러진 대통령배(GⅠ)에서 부산경남의 '트리플나인'이 우승하며 3년 연속 국산 최강마의 자리를 지켰다. '트리플나인'은 경주 종반 200m 지점에서 매서운 추입력을 선보이며, 선두로 달리던 '파워블레이드'를 제치고 2마신(1마신=약 2.4m) 차이로 우승을 기록했다.

이로써 '트리플나인'은 '당대불패'에 이어 '대통령배' 대상경주 3연패를 달성했다. 특히 '트리플나인'의 경주기록은 2분 7초 1로, '대통령배' 중 역대 최단 시간으로 2000m를 주파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3년 연속 '대통령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것에 이어, 경주 기록까지 단축하며 신기록을 수립한 것이다. 또한, 2015년 함께 출전하여 우승했던 임성실 기수와 올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며 값진 우승을 달성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트리플나인'은 수득상금 부문에서도 신기록 달성을 코앞에 두고 있다. 한국경마 역사상 최대 수득상금을 기록한 경주마는 '당대불패'로 약 29억8500만원의 상금을 차지한 바 있다. '트리플나인'은 이번 대통령배에서 우승하며 4억5600만원의 상금을 얻어 총 수득상금 약 29억7300만원을 달성하게 됐다. 당대불패와는 수득상금이 불과 1200만원 차이로, 12월10일 개최되는 그랑프리(GⅠ) 경주에서 트리플나인이 당대불패의 기록을 넘어설지 주목된다.

'그랑프리'는 당해 연도의 최고마를 선발하는 국내 최고의 경마대회다. '대통령배'는 국산마 한정경주인 반면, '그랑프리'는 혼합경주로 시행된다. 만약 '트리플나인'이 '그랑프리'에서도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면, 국, 외산마를 통틀어 가장 우수한 경주마로도 자리매김하게 된다. 또한, '그랑프리'는 2300m로 국내 경주 중 가장 최장거리다. 파워와 지구력이 좋은 전형적인 추입마필인 '트리플나인'에겐 도전해볼만한 경주 조건이다.

2015, 2016년 '트리플나인'은 '그랑프리'에 도전했지만 아쉽게도 모두 입상권에 머물렀다. 작년에는 서울 대표 최강마인 '클린업조이'에게 1과 1/4마신 뒤져 아쉽게 준우승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서 그랑프리 출전권이 자동 부여되는 디펜딩 챔피언 '클린업조이'와 재대결을 하게 된다. 또한, KRA컵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서울의 챔피언십 포인트 1위(165점)로 올라선 3세 젊은 피 '청담도끼'와의 승부도 눈여겨 볼만 하다.

이번 대통령배 대상경주에서 1,2,3위를 차지한 경주마들의 공통점은 '두바이 출전 경험'이다. 2016년 '석세스스토리', 2017년 '트리플나인', '파워블레이드'가 두바이월드컵카니발에 출전하여 세계의 명마들과 겨뤘다. 특히 '트리플나인'은 결선으로 치러지는 고돌핀 마일(국제GⅡ)까지 진출하는 기록을 세우며 국산마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타고난 역량에 두바이라는 큰 국제무대 경험까지 겸비한 '트리플나인'이 그랑프리까지 제패하며 국내 최고마로 등극할 수 있을지 관심이 크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