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일본 재팬컵, '슈발 그랜드' 이변 우승

기사입력| 2017-12-07 14:43:00
지난 11월26일 열린 제37회 재팬컵에 많은 경마팬들이 몰려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지난 11월 26일(일) 열린 제37회 재팬컵(Japan Cup, Int'l GⅠ, 2400m, 터프 주로, 3세 이상, 상금 약 65억원)에서 예상을 깨고 '슈발 그랜드'가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중앙경마회(JRA)가 1981년부터 개최한 재팬 컵은 일본 최초로 국제 GⅠ 경주 공인을 받은, 명실상부 일본을 대표하는 경주다. 제4회차인 1984년 '카츠라기 에이스'가 일본말로는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2006년부터 올해까지 계속 일본산 경주마가 우승컵을 거머쥐고 있다.

올해 출전마들 중 단연 눈에 띈 말은 지난해 우승마인 '키타산 블랙'이었다. 2017년도 코리아 스프린트 우승으로 한국 경마팬들에게도 익숙한, 일본을 대표하는 유타카 타케 기수가 지난해에 이어 다시 기승한 '키타산 블랙'은 배당률 2.1배로 가장 많은 기대를 받았다.

실제로 경주가 시작되자 '키타산 블랙'은 초반부터 선두를 차지하더니 1~4코너를 지나고 직선주로에 진입할 때까지도 선두를 유지하며 손쉽게 대회 2연패를 달성하는 듯 했다. 하지만 결승선 앞 200m 지점부터 후발주자들이 추입을 시작했고, 결승선 앞 100m 지점에서 '슈발 그랜드'가 극적으로 역전에 성공하며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슈발 그랜드'는 배당률 13.3배로 인기 순위 5위인 말이었기 때문에 '슈발 그랜드'의 우승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키타산 블랙'은 '레이 데 오로'에도 밀려 3위에 그쳤다.

'슈발 그랜드'에 기승한 휴 보우맨 기수는 재팬컵 우승으로 2017 시즌에만 총 10개의 국제 GⅠ 경주 우승을 달성했으며, 같은 경주에서 5위를 기록한 아일랜드산 경주마 '아이다호'에 기승한 라이언 무어 기수를 제치고 '2017년 올해의 기수'에 선정되었다.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