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경마]개인종목 스포츠 중 최고상금은 '경마'

기사입력| 2018-02-09 07:00:00
2018년 호주오픈 남자 단식을 보며 세간의 화제가 된 것은 바로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어마어마한 상금이었다. 돌풍의 주인공인 정 현의 실력도 실력이지만, 호주오픈 우승 상금이 무려 400만호주달러(약 34억4000만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 대회 상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CNN에서는 스포츠 각 종목 선수들의 수입을 비교하면서 '운동해서 돈을 벌고 싶다면 골프를 하라'고 분석했다. 단일 대회를 놓고 본다면 맞는 말이다. 골프 대회 중 최고 상금을 자랑하는 US오픈의 우승 상금이 216만달러(약 23억원)인데 반해, 테니스 US오픈의 우승 상금은 370만 달러(약 40억원)나 된다. 게다가 골프는 테니스와 달리 남녀 상금이 달리 지급되다 보니 여성골퍼들의 우승상금은 이보다도 더 적어진다.

테니스, 골프와 같은 개인 종목 중 상금 규모가 가장 큰 것은 경마다. 총상금 1200만달러(약 175억원)라는 파격적인 금액이 걸고 미국에서 치러진 2017년 페가수스 월드컵은 경마계 최고의 상금 규모를 자랑한다. 우승마에게 돌아가는 상금은 자그마치 700만달러(74억8000만원)로 전체 금액의 약 58%를 차지한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말 '애러게이트(Arrogate)'는 페가수스 월드컵에 이어 두바이 월드컵까지 제패하며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세계 최고 경주마' 2연패를 달성했다.

시간 대비 비용으로 환산하면 그 진가를 더욱 확실히 느낄 수 있다. 약 2분 안에 결과가 결정되는 경기 스타일상 전체 플레이 타임 대비 얻는 상금은 그 어떤 스포츠도 경마를 앞지를 수 없다. 120초를 뛰고 얻은 74억8000만원을 시급도 아닌 '초급(秒給)'으로 계산해보면 무려 초당 6200만원을 받은 셈. 다른 스포츠 종목의 소요 시간을 비교해보면 정말 엄청난 '가성비'가 아닐 수 없다.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