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경마]2018년 첫 최강 암말 가린다

기사입력| 2018-02-09 07:00:00
◇로켓퀸
◇빛의정상
◇마이티젬
오는 11일 경기도 과천의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22회 동아일보배 대상경주'가 제9경주로 개최된다. 총상금 2억5000만원이 걸린 이건 경주는 '4세 이상 암말'들이 나서 1800m를 뛴다. 4세 이상의 국-외산마를 통틀어 암말 중 최강마를 가리는 올해 첫 경주에 의미가 있다. 지난해 최우수 암말을 선발하는 '퀸즈투어 시리즈'의 최우수마로 선정된 '실버울프'에 맞서는 '마이티젬', '오케이연답' 등 우수 암말의 견제작전도 눈여겨볼만 하다.

▶ 실버울프(암·6세·호주·R112·조교사 송문길·승률 45.0%·복승률 60.0%)

'2017년 퀸즈투어 시리즈'인 뚝섬배(GⅡ), KNN배(GⅢ), 경상남도지사배(GⅢ)를 모두 압도적인 기량으로 우승했다. 선행과 추입이 모두 가능한 전형적인 멀티플레이어형 경주마. 빠른 스피드와 지구력을 겸비했다. 이번 경주에서 데뷔 후 받은 부담중량 중 가장 높은 58kg을 감당할 수 있을지 변수다. 1800m에 총 5번 출전해 2번 우승, 2번 준우승을 기록했다.

▶마이티젬(암·6세·미국·R98·조교사 서홍수·승률 24.0%·복승률 44.0%)

작년에 참가한 4번의 특별-대상경주에서 모두 순위 상금을 획득하며 강한 모습을 보였다. 1800m에 9번 출전하여 2번 우승, 4번 준우승을 했다. 24조 마방의 에이스로 서홍수 조교사가 애마로 꼽기도 했다.

▶오케이연답(암·4세·미국·R78·조교사 우창구·승률 15.4%·복승률 30.8%)

체중이 510kg에 육박해 수말을 뛰어넘는 당당한 체구를 갖고 있다. 거구에서 나오는 파워풀한 걸음이 장점이다. 작년 경상남도지사배(GⅢ)에서 인기마가 아니었으나 '실버울프'에 이어 깜짝 2위를 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부담중량이 53kg로 낮아 경쟁력이 있다.

▶빛의정상(암·7세·미국·R105·조교사 서인석·승률 26.5%·복승률 47.1%)

2016년 뚝섬배(GⅡ) 우승마로 서울 대표 암말 중 하나다. 출전마 중 가장 고령이라는 점이 염려되나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9월부터 연이어 3회 순위 상금을 획득하더니, 직전 1등급 경주에서는 우수한 수말을 대상으로 우승했다. 특히 경주 초반부터 종반까지 선두권을 놓치지 않고 수말 못 지 않은 파워풀한 경주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 로켓퀸(암·4세·한국·R72·조교사 리카디·승률 33.3%·복승률 46.7%)

1700m이상 중장거리 경험이 7번으로 나이에 비해 풍부하다. 작년 12월 리카디 조교사의 34조 마방으로 옮긴 뒤 1월 경주에서 승리를 거머쥐며 2등급 승급까지 이뤄냈다. 외산마가 강세를 보이는 올해 동아일보배에서 국산마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을지 기대된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