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문세영 기수, 복병마 '청수여걸'과 '뚝섬배' 깜짝 우승

기사입력| 2018-06-07 14:36:05
지난 뚝섬배에서 우승을 차지한 청수여걸과 문세영 기수.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지난 3일(일) 펼쳐진 제30회 '뚝섬배(GⅡ, 제9경주, 1400m, 5세 이하, 혼OPEN)'의 트로피를 '청수여걸(서울, 3세, 암, 미국, 레이팅78)'이 거머쥐었다. 경주기록은 1분 25초 7.

'뚝섬배(GⅡ)'는 암말 최강자를 뽑는 '퀸즈투어'의 첫 번째 관문이다. 서울과 부경에서 총 15두의 경주마가 여왕마가 되기 위한 도전장을 냈다. 서울의 '피케이파티(3세, 암, 한국, 레이팅85)', 부경의 '해야(5세, 암, 미국, 레이팅112)' 등 유명한 암말들이 '뚝섬배(GⅡ)'의 열기를 고조시켰다.

하지만 인기를 끈 경주마들을 모두 제치고 의외의 복병마 '청수여걸'이 승리를 차지했다. 경주 초반 '피케이파티'와 '해야'가 선두권으로 경주를 이끌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역부족이었다. '청수여걸'은 경주 중반까지도 관심을 받지 못했으나 결승선 앞 200m부터 놀라운 속도로 치고 나오기 시작했다.

결국 3마신(1마신=약 2.4m) 차이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이번 '뚝섬배(GⅡ)'에서는 2위 '담양환호(부경, 4세, 암, 미국, 레이팅85)', 3위 '골드블루(부경, 5세, 암, 일본, 레이팅85)'까지 모두 비인기마들이 입상해 이변을 만들어냈다. '피케이파티'와 '해야'는 모두 하위원에 머물렀다.

복병마들의 입상으로 인해, ''퀸즈투어 시리즈'의 최우수마가 누가 될 것인지 예측이 어려워졌다. '뚝섬배(GⅡ)' 이변의 주인공들이 '퀸즈투어 시리즈' 두 번째 관문인 'KNN배'에서도 좋은 성적을 이어갈 수 있을지 흥미를 더한다. 'KNN배'는 오는 8월 19일(일)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청수여걸'에 기승한 문세영 기수는 낙마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휴식기를 가진 후 복귀한 지 3주 만에 대상경주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인기마가 아니어서 오히려 부담 없이 편하게 임할 수 있었다. 복귀 직후 큰 경주에서 이겨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역시 나는 말을 타야하는 사람인 것 같다"라며 웃었다.

이날 경주 후 '뚝섬배(GⅡ)'를 기념해 시상식이 개최되었다. 한국마사회 김종길 부회장, 김욱수 부경마주협회장, 조용학 서울마주협회 부회장, 홍대유 조교사협회장 등이 참석해 우승을 차지한 문세영 기수와 조합마주 '청수'의 황준석 대표, 박대흥 조교사에게 꽃다발과 트로피를 전달했다.

한편, '뚝섬배(GⅡ)'에는 3만2000여 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46억원에 이르렀다. 단승식 15.7배,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284.5배, 816.9배로 복병마의 우승인 만큼 높은 배당률을 기록했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