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스포츠조선배', 숨겨졌던 국산마 실력자 등장할까

기사입력| 2018-06-21 15:02:57
지난해 스포츠조선배에서 우승한 검빛강자.
오는 24일(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29회 '스포츠조선배'가 개최된다. 2000m 장거리 대결이며, 3세 이상 경주마가 출전한다. 제9경주로, 오후 4시 40분에 출발한다.

2등급 국산 경주마만 출전하며 숨겨진 실력자를 발굴한다는 의미가 있다. 작년 '스포츠조선배' 우승마 '검빛강자'를 비롯, 2017년 최고 이변으로 꼽혔던 '코리안오크스(GⅡ)' 우승마 '제주의하늘'도 출전한다.

▶ 검빛강자(거, 5세, 한국, 레이팅77, 송문길 조교사, 승률 37.5%, 복승률 37.5%)

'스포츠조선배' 전년도 우승마로, 작년 2월부터 6월까지 4연승하며 국산마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9월부터 컨디션 난조를 보이며 긴 슬럼프를 겪었다. 지난 4월 복귀를 알렸지만 11두 중 8위로 다소 실망스러운 성적을 냈다. 이번 대회에서 화려한 부활을 꿈꾼다.

▶ 제주의하늘(암, 4세, 한국, 레이팅67, 박대흥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50.0%)

작년 6월 '코리안오크스(GⅡ)'에서 비인기마였지만 깜짝 우승을 하며, 김혜선 기수에게 여성기수 최초 대상경주 우승이라는 영광을 선사했다. 암말이기 때문에 부담중량 이점이 있다. 출전마 중 가장 낮은 편인 53kg을 배정받아 유리하다.

▶ 스페로(수, 4세, 한국, 레이팅78, 심승태 조교사, 승률 25.0%, 복승률 56.3%)

데뷔 후 16번 경주에서 13번 3위 안에 들만큼 꾸준한 성적을 내고 있다. 2000m 경주는 첫 출전이지만 추입전개에 능해 장거리에서도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출전마 중 가장 높은 레이팅 78을 보유했다.

▶ 나스카프린스(수, 4세, 한국, 레이팅73, 송문길 조교사, 승률 62.5%, 복승률 87.5%)

'해마루', '구만석' 등 걸출한 국산마를 배출한 '비카'의 자마로 최초 도입가 1억3000만원의 높은 몸값을 자랑한다. 혈통을 입증하듯 출전한 모든 경주에서 순위 상금을 획득했다. 올해 참가한 2월, 3월 두 경주에서 우승해 3연승을 노린다.

▶ 골든게이트(거, 4세, 한국, 레이팅74, 우창구 조교사, 승률 29.4%, 복승률 58.8%)

작년 9월 'HRI 트로피' 특별경주에서 '구통사', '싱그러운검' 등 강자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하며 2등급으로 승급했다. 작년 4월부터 출전한 최근 10번의 경주에서 모두 순위 상금을 탈 만큼 기본능력이 출중하다. 이번 경주 복병마가 될 수 있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