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국산마 강자 김영관 경마 조교사, '대통령배' 5연승

기사입력| 2019-11-07 14:52:08
지난 3일, 한국마사회 서울 경마공원에서 열린 제16회 '대통령배'에서 김영관 조교사의 '뉴레전드'가 우승했다. 김 조교사의 통상 6번째 '대통령배' 우승이며, 2015년부터 5연승을 달성한 순간이었다.

김 조교사는 자타공인 한국 경마 최고의 조교사로 2004년 데뷔 이후 대상경주 우승을 58번이나 차지했다. 2006년에 처음 최우수 조교사로 선정됐고 이후로도 9번을 더 수상했다. 국산마 훈련에 강점을 보이며, 대표 소속마인 '미스터파크', '트리플나인', '파워블레이드' 등이 모두 한국경마에 큰 족적을 남겼다.

특히 '트리플나인'과 최고의 궁합을 선보였으며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번의 '대통령배' 우승을 함께 했다. '트리플나인'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총 42억 원을 넘는 상금을 획득하며 단일 경주마 수득 상금 랭킹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번에 김 조교사와 함께 '대통령배'를 우승한 '뉴레전드'는 해외종축사업 '케이닉스' 선발, 미국 조기 유학, 국내 도입 당시 3억 원의 몸값 기록 등 화려한 이력으로 경주 시작 전부터 우승 유력마로 많은 기대를 받았다. 9번이라는 불리할 수 있는 외곽 출발번호에 배정됐지만 처음부터 빠르게 선두권을 차지하였고 경주 종반 추입을 시작한 경쟁자들과 경합을 벌인 끝에 2위와 반마신 차(약 1.2m)로 결승선을 가르며 최고 국산마의 왕좌를 차지했다.

한편, 김 조교사는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블루치퍼'로 3위를 차지하며 국내외로 쾌거를 거두었다. 김 조교사는 "한번 우승하기도 힘든 '대통령배'를 5번 우승하고, '블루치퍼'가 '브리더스컵' 3위까지 하게 돼 기쁨이 2배가 되는 것 같다. 부산, 서울, 미국 등 각지에서 최선을 다해주고 있는 마방 식구들의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뉴레전드'와 '블루치퍼' 모두 2020년 '두바이 월드컵'을 도전할 계획이다. 세계무대에서 한국 경마의 위상을 드높여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사주로 알아보는 내 운명의 상대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